자유공원을 오를 때부터 우리들은 조금씩 허기에 지치고 있었다. 차이나타운 자장면의 유혹을 뿌리치고 점심을 잠시 참기로 마음먹은 이유가 있었으니 그것은 신포동의 유명한 닭강정 때문이다. 자유공원을 내려와 홍예문을 지나 우리는 물어물어 신포시장으로 향했다.

신포동 거리

2006.7.25 신포
1D+24-70L


신포시장에서 그 유명한 닭강정 집을 찾는 것은 식은 죽 먹이였다. 길을 지나가는 사람 누구에게나 물어도 위치를 자세히 알려준다. 그렇게 허기진 배를 잡고 닭강정을 먹으러 갔다.

2시가 넘은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손님들로 가득해서 빈자리가 없었다. 줄을 서서 기다린 끝에 우리는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자리에 앉으면 아주머니가 오셔서 껌을 손님 수에 맞추어 나누어 주신 후 주문을 받는다. 가격은 반 마리에 6,000원, 한 마리에 11,000원이었다. 반 마리의 양이 상당히 많다는 것을 미리 알고 갔기 때문에 비록 세 명이 갔지만 한 마리만 주문을 했다.

원조 닭강정 전문점 I

2006.7.25 신포
1D+24-70L



원조 닭강정 전문점II

2006.7.25 신포
1D+24-70L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닭강정을 보는 순간 그 엄청난 양에 놀랐다. 굶주려 있던 우리는 음식을 보자마자 짐승처럼 달려들어 먹기 시작했다. 역시 소문대로 맛이 장난이 아니다. 집 근처에도 포장마차가 많아 닭강정을 먹어왔던 나였지만 이건 차원이 다른 맛이었다. 달콤하면서도 청량고추 때문에 매콤하고 땅콩 때문인지 고소하기까지 했다. 차이나타운 자장면의 유혹을 뿌리치길 잘했다. 역시 소문이 괜히 나는 게 아닌가보다.


신포 닭강정

2006.7.25 신포
1D+24-70L


신포동 닭강정을 먹고 우리는 후식으로 인천의 또 다른 먹거리 화평동 세숫대야 냉면을 먹으러 갔다. 화평동 세숫대야 냉면은 동인천역 화평동에 위치하고 있다. 신포시장을 나와 동인천역을 향해 쭉 걸어가기 시작했다.


동인천역 가는 길에서..

2006.7.25 신포
1D+24-70L


동인천역을 끼고 가다보니 굴다리가 나온다. 이 굴다리를 건너자마자 화평동 냉면거리 표지판이 눈에 들어온다. 거기서부터 음식점이 죽 나열되어 있다. 처음 이곳에 오게 되면 어느 가게를 들어가야 할지 어리둥절할 정도로 많은 가게와 많은 삐끼들이 손님을 유혹한다. 우리는 또 다시 네이버 지식검색에서 추천한 집을 찾아 들어갔다.


화평동 냉면거리입니다.

2006.7.25 신포
1D+24-70L



네이버에서 찾은 냉면집

2006.7.25 신포
1D+24-70L

냉면은 물냉면과 비빔냉면 모두 3,500원이다. 점심을 먹었기 때문에 두 그릇만 주문을 했는데 이곳 역시 양이 장난이 아니다. 이정도 가격에 이정도 양이면 맛이 좀 떨어질 수도 있었겠지만 맛은 결코 가볍지 않다. 새콤달콤한 국물을 마시면 속이 다 시원해진다. 맛, 가격, 양 3박자를 모두 갖춘 냉면이라고 할 수 있다.

세숫대야 냉면

2006.7.25 신포
1D+24-70L


양념이 장난이 아니다.

2006.7.25 신포
1D+24-70L
2006/08/12 23:12 2006/08/12 23:12
Posted by 승호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nefinita.com/trackback/38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by 승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523)
끄적끄적 (110)
훈민정음 (43)
찰칵 (111)
여행기 (131)
맛집 (13)
감상 (13)
웃어요 (29)
이것저것 (14)
SFU (43)
WHO (16)

최근에 달린 댓글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826718
Today : 5 Yesterday :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