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300D를 팔았다. 나의 첫 DSLR 카메라기 때문에 많은 애착이 갔었고 가능하면 소장하고 있으려고 했지만 기변을 위해 조금이라도 가격이 덜 떨어졌을 때 파는 것이 현명하다고 생각되어 팔게 되었다. 더 좋은 바디에 대한 뽐뿌는 우습게도 촬영업무를 하다 생기게 되었다. 출동을 나가면 캠코더와 카메라를 가지고 촬영을 하게 되는데 문제의 발단은 촬영 카메라인 D100을 사용하면서 시작되었다.

D100은 니콘의 중급기이고 내가 사용하던 300D는 캐논의 보급기이다. 카메라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을 때는 300D만 가지고도 만족하며 사진을 찍었다. 물론 300D도 장점이 많은 좋은 카메라다. 작고 가볍고 저렴하면서 결과물도 상당히 잘 나온다. 하지만 D100을 사용해본 결과 기계적 완성도에서 많은 아쉬움이 남았다. D100은 다양한 측광방식을 제공하고, AF의 정확성이며, 바디의 마무리까지 믿음을 주는 바디였다. 결국 상위 바디의 뽐뿌를 이기지 못하고 기변을 결정하게 되었다.

캐논에도 다양한 바디가 있다. 플래그십부터 보급기까지.. 예전부터 보급형 풀프레임 바디인 5D에 관심을 갖고 있었지만 왜 그런지 이젠 매력적이지가 않았다. 필름의 화각을 그대로, iso 1600에서도 노이즈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의 고감도 저노이즈, 현존하는 카메라 중 최고라 불리는 화질. 이런 많은 장점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게 5D다. 하지만 바디의 완성도에 뽐뿌를 받고 있는 중이기 때문에 캐논의 로망 플래그십 바디에 자연히 눈이 돌아갔다. 1D, 1D Mark II, 1DS, 1Ds Mark II까지 여러 플래그십 바디가 있지만 1D에 마음이 끌렸다. 플래그십 바디에서 가장 저렴하다는 이유도 있었지만 가장 클래식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오늘 내 손에는 1D가 들려있다.

1D는 외관부터 사람을 압도한다. 세로그립 일체형의 거대한 크기에 1.6kg에 달하는 육중한 무게가 보는 사람을 긴장시킨다. 일단 카메라를 잡아보면 손에 착 달라붙는 그립감이 일품이다. 또 뷰파인더를 들여다보면 45개나 되는 측거점이 절로 감탄을 자아낸다. 방진방습이 되며 단단해 보이는 외관은 바디를 신뢰할 수밖에 없게 만든다. 그리고 초당 8연사를 지원하는 재봉틀소리 같은 연사소리는 듣는 사람을 소름끼치게 한다. 잠시 성능을 테스트했지만 플래그십의 명성이 괜히 만들어진 것이 아니란 것을 느꼈다.

물론 단점도 있다. 무려 5년 전에 나온 바디니 요즘같이 급속도로 바뀌는 디지털 시대에 세월을 비켜갈 수는 없을 것이다. 폰카도 1000만 화소에 육박하는 세상에 고작 400만 화소라니. 또한 고감도에서의 노이즈도 요즘 보급기보다도 심하다. 하지만 앞에서 말했듯이 카메라의 기계적 완성도는 요즘 카메라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오히려 기계적인 완성도는 더 높다고 생각한다. 5년 전의 디지털 카메라가 현재의 디지털 카메라와 비교대상이 된다는 것 자체가 1D가 얼마나 뛰어난 카메라인지를 보여준다.

이제 사진 찍는 일만 남은 것 같다.
2006/07/02 01:33 2006/07/02 01:33
Posted by 승호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nefinita.com/trackback/8

댓글을 달아주세요

  1. 2006/07/03 05: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 마디로 '돈지랄'인데 너무 길게 썼다. ㅋㅋ
    • 2006/07/03 23: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같이 '돈지랄'하는 처지에 무슨.. ㅋㅋ
  2. 윤선
    2006/07/04 20:0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상해-_-*
    • 2006/07/05 00: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난 안 이상해-_-*


BLOG main image
by 승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524)
끄적끄적 (111)
훈민정음 (43)
찰칵 (111)
여행기 (131)
맛집 (13)
감상 (13)
웃어요 (29)
이것저것 (14)
SFU (43)
WHO (16)

최근에 달린 댓글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980877
Today : 131 Yesterday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