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생

2013/08/28 19:42

취미로 데생을 시작한지도 넉 달이 지났다. 그동안 1주일에 한 번 정도 그리고 싶은 마음이 들면 그린 것 같다. 좀 더 열심히 그렸으면 실력이 더 많이 늘지 않았을까 싶으면서도 어차피 즐기면서 그린다는 마음으로 했기 때문에 후회는 되지 않는다.

그림은 비교할 대상이 있다 보니 아무래도 얼마나 비슷하게 그렸는지에 따라 잘 그렸는지 못 그렸는지가 결정된다. 한 번은 수지를 그렸는데 그림을 보는 사람마다 빵 터지게 만들었다. 사람들이 하는 말이 눈, 코, 입 하나씩 보면 비슷한데 전체적으로 보면 수지가 아니라는 거다. 각자 누구를 그렸는지 추측해서 답을 내놓았는데 가장 충격적인 건 “이거 송강호 그린거야?”였다. 그래도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었다는 것에 대해 만족한다. 그 후로는 사람들이 잘 모를만한 외국인을 그렸지만..ㅎㅎ

주변사람들을 그려주기 위해 데생을 시작했지만 그렇게 되기까지는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다. 급한 건 아니니 천천히 연습하면서 실력을 키울 생각이다. 그래도 요즘은 내 그림을 본 사람들이 어디서 그림을 배웠냐고 잘 그린다고 말해주니 기분이 좋다. 아직도 누구를 그렸는지 물어보면 모른다는 게 함정이지만 말이다.

이제 국시공부를 시작해야하니 예전처럼 그림을 그리긴 힘들 것 같다. 물론 여유가 생기면 다시 그림을 시작할거지만 아쉬운 마음에 그동안 그렸던 데생들을 한 장, 한 장 넘겨보았다. 잘 그린 그림이든, 못 그림 그림이든 내게는 자식같이 소중하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습작 III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습작 IV
2013/08/28 19:42 2013/08/28 19:42
Posted by 승호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nefinita.com/trackback/512

댓글을 달아주세요

<< PREV : [1] : ... [28] : [29] : [30] : [31] : [32] : [33] : [34] : [35] : [36] : ... [523] : NEXT >>

BLOG main image
by 승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523)
끄적끄적 (110)
훈민정음 (43)
찰칵 (111)
여행기 (131)
맛집 (13)
감상 (13)
웃어요 (29)
이것저것 (14)
SFU (43)
WHO (16)

최근에 달린 댓글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826692
Today : 69 Yesterday :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