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합은 이집트의 북동쪽, 홍해를 향해 튀어나온 시나이반도의 작은 휴양지다. 걸어서 20분이면 도시의 어느 곳이든 갈 수 있을 정도로 작고, 게다가 관광객들이 다니는 거리는 300m에 불과하다. 다합에서는 그동안 보았던 이집트의 모습은 더 이상 없고 관광객의 눈길을 끄는 화려하게 장식된 레스토랑만이 즐비하다. 이집트인 보다는 관광객들로 넘치는 그야말로 휴양지다. 다합만큼 술을 쉽게 구할 수 있는 도시도 없었다.

다합은 아름다운 홍해에 접해 있기 때문에 스노클링, 스쿠버 다이빙, 윈드서핑 등 다양한 수상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또 여유롭게 바다를 보며 시샤(물담배)를 필 수도 있다. 하지만 다합에서 꼭 해봐야 할 일은 아무것도 안하는 것이다. 아무것도 안 해도 시간이 얼마나 빨리 가는지 느껴볼 필요가 있다.

이집트의 마지막 도시, 다합. 그동안 쌓였던 피로를 풀고 이집트 여행을 정리하기 좋은 도시였다. 다합을 마지막으로 난 이집트를 떠나 요르단 여행을 시작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집트 여행의 마지막 종착역, 다합
2011/10/29 22:56 2011/10/29 22:56
Posted by 승호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nefinita.com/trackback/468

댓글을 달아주세요

<< PREV : [1] : ... [68] : [69] : [70] : [71] : [72] : [73] : [74] : [75] : [76] : ... [524] : NEXT >>

BLOG main image
by 승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524)
끄적끄적 (111)
훈민정음 (43)
찰칵 (111)
여행기 (131)
맛집 (13)
감상 (13)
웃어요 (29)
이것저것 (14)
SFU (43)
WHO (16)

최근에 달린 댓글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982044
Today : 96 Yesterday :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