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촌

2007/01/12 00:47
안녕! 유에프오의 촬영지였던 기자촌을 찾았다. 기자촌이라는 곳을 알게 되었을 때 가장 먼저 머리에 떠오르는 궁금증이 있었다. 왜 기자촌일까? 기자촌의 정식 명칭은 진관외동이지만 기자촌으로 불리는 이유는 진짜로 기자들이 모여 살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잠깐 그 배경을 들어다 보자.

불도저로 불렸던 김현옥 전 서울시장이 1960년대 말 무주택 언론인에게 집을 마련해준다며 후보지를 안내했다. 처음 추천한 곳은 강남구 논현동, 그러나 현장을 방문했던 기자들은 어떻게 이런 곳에서 살 수 있느냐고 불같이 화를 냈다고 한다. 당시 강남은 개발 전이어서 장화를 신지 않고는 다니기 어려울 정도였다. 궁리 끝에 북한산 밑 은평구 진관외동을 데려갔더니 너무 좋아했다고 한다. 이렇게 해서 1969년 언론인 450여 명이 평당 2,000원을 주고 진관외동 일대 국유지 5만5천여 평을 매입해 기자촌을 조성했다.

갑자기 든 생각이지만 후보지를 선정할 때 기자들이 논현동을 선택했다면 어땠을까? 아마 편안한 노년을 보내고 있지는 않을까?

기자촌을 가기 위해 구파발 역으로 갔다. 역에서 나오자마자 졸면서 가게를 지키고 계신 할머니가 눈에 들어왔다.

2006.4.26 기자촌
300D+24-70
L


구파발의 첫 인상. 마치 80년대의 서울의 모습을 아직 간직하고 있는 것 같다.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사실 기자촌이 정확히 어디에 있는지 몰랐다. 단지 구파발 역에서 갈 수 있다는 얘기만 듣고 구파발 역에서부터 지도만 보고 무작정 걷기 시작했다. 한참을 걸었다. 물론 오는 길에 버스가 있었지만 웬일인지 걷고 싶었다. 저기 기자촌이 눈에 들어온다.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2006.4.26 기자촌
300D+24-70L


기자촌은 매력적인 곳이다. 20년 전의 서울의 얼굴을 아직 간직하고 있는 정겹고 소박한 곳, 부유하지는 못하지만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무언가가 있는 곳이다. 다른 사람에게는 어떻게 다가올지 모르겠지만 버스의 종착역이라는 점 또한 낭만적이다.

은평구의 뉴타운 건설로 이곳도 곧 사라진다고 한다. 시대의 흐름이 그러하니 어쩔 수 없지만 기자촌만큼은 옛 모습을 그래도 간직하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2007/01/12 00:47 2007/01/12 00:47
Posted by 승호

트랙백 보낼 주소 : http://nefinita.com/trackback/128

댓글을 달아주세요


BLOG main image
by 승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524)
끄적끄적 (111)
훈민정음 (43)
찰칵 (111)
여행기 (131)
맛집 (13)
감상 (13)
웃어요 (29)
이것저것 (14)
SFU (43)
WHO (16)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908868
Today : 13 Yesterday :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