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르도 그랑크뤼

2015/02/22 10:15

1등급(PREMIERS CRUS) 5개

와인명 (샤또명)

라피트-로칠드 (Lafite-Rothschild)     포이약 (Pauillac)
마고 (Margaux)     마고 (Margaux)
라투르 (Latour)     포이약 (Pauillac)
오-브리옹 (Haut-Brion)     페삭 레오냥, 그라브 (Pessac, Graves)
무통-로칠드 (Mouton-Rothschild)     포이약 (Paulliac)



2등급 (DEUXIEMES CRUS) 14개

와인명 (샤또명)

로잔-세글라 (Rausan-Segla)     마고 (Margaux)
로잔-가시 (Rauzan-Gassies)     마고 (Margaux)
레오빌-라스-카스 (Leoville-Las-Cases)     생-줄리앵 (Saint-Julien)
레오빌-푸아페레 (Leoville -Poyferre)     생-줄리앵 (Saint-Julien)
레오빌-바르통 (Leonville-barton)     생-줄리앵 (Saint-Julien)
뒤르포르-비방 (Durfort-Vivens)     마고 (Margaux)
그뤼오-라로즈 (Gruaud-larose)     생-줄리앵 (Saint-Julien)
라콩브 (Lascombes)     마고 (Margaux)
브랑-깡뜨낙 (Branc-Cantenac)     마고 (Margaux)
피숑-롱그빌-바롱(Pichon-Longueville-Baron)     포이약 (Pauillac)
피숑-롱그빌-랄랑드(Pichon-Longueville-Lalande)     포이약 (Pauillac)
뒤크뤼-보카이유 (Ducru-Beaucaillou)     생-줄리앵 (Saint-Julien)
꼬스-데스투르넬 (Cos-d'Estournel)     생테스테프 (Saint-Estephe)
몽로즈 (Montrose)     생테스테프 (Saint-Estephe)



3등급 (TROIEMES CRUS) 14개

와인명 (샤또명)

키르완 (Kirwan)     마고 (Margaux) 
디상 (d'Issan)     마고 (Margaux)
라그랑주 (Lagrange)     생-줄리앵 (Saint-Julien)
랑고아-바르통 (Langoa-Barton)     생-줄리앵 (Saint-Julien)
지시쿠르 (Giscours)     마고 (Margaux) 
말레스코-쌩텍쥐페리 (Malescot-Saint-Exupery)     마고 (Margaux)
칼롱-세귀르 (Calon-Segur)     생테스테프 (Saint-Estephe)
페리에르 (Ferriere)     마고 (Margaux)
보이드-캉트낙 (Boyd-Cantenac)     마고 (Margaux) 
캉트낙-브라운 (Cantenac-brown)     마고 (Margaux) 
팔메 (Palmer)     마고 (Margaux) 
라 라귄 (La Lagune)     오메독 (Haut Medoc)
데스미라일 (Desmirail)     마고 (Margaux)
달렘므 (d'Alesme)     마고 (Margaux)



4등급 (QUATRIEMES CRUS) 10개

와인명 (샤또명)

섕-피에르 (Saint-Pierre)     생-줄리앵 (Saint-Julien)
탈보 (Talbot)     생-줄리앵 (Saint-Julien)
브라네르-뒤크뤼 (Branaire-Ducru)     생-줄리앵 (Saint-Julien)
뒤아르-밀롱-로칠드 (Duhart-Milon-Rothschild)     포이약 (Pauillac)
푸제 (Pouget)     마고 (Margaux)
라 투르-카르네 (La Tour-Carnet)     오메독 (Haut Medoc)
라퐁-로쉐 (Lafon-Rochet)     생테스테프 (Saint-Estephe)
베이슈벨 (Beychevelle)     생-줄리앵 (Saint-Julien)
프리외레-리쉰 (Prieure-Lichine)     마고 (Margaux)
마르키스-드-테름 (Marquis-de-Terme)     마고 (Margaux)



5등급 (CINQIEMES CRUS) 18개

와인명 (샤또명)

뽕테-카네 (Pontet-Canet)     포이약 (Pauillac)
바타이에 (Batailley)     포이약 (Pauillac)
오-바타이이 (Haut-Batailley)     포이약 (Pauillac)
그랑-푸이-라코스트 (Grand-Puy-Lacoste)     포이약 (Pauillac)
그랑-푸이-뒤카스 (Grand-Puy-Ducasse)     포이약 (Pauillac)
린치-바주 (Lynch-Bages)     포이약 (Pauillac)
린치-무사 (Lynch-Moussas)     포이약 (Pauillac)
도작 (Dauzac)     오메독 (Haut Medoc)
다르마약 (d'Armailhac)     포이약 (Pauillac)
뒤 테르트르 (Du Tertre)     마고 (Margaux)
오-바주-리베랄 (Haut-Bages-Liberal)     포이약 (Pauillac)
페데스끌로 (Pedesclaux)     포이약 (Pauillac)
벨그라브 (Belgrave)     오메독 (Haut Medoc)
카망싹 (Camensac)     오메독 (Haut Medoc)
코스-라보리 (Cos-Labory)     생테스테프 (Saint-Estephe)
클레르-미롱-로칠드 (Clerc-Milon-Rothschild)     포이약 (Pauillac)
크루아제-바주 (Croizet-Bages)     포이약 (Pauillac)
깡트메를르 (Cantemerle)     오메독 (Haut Medoc)



슈퍼 세컨드(Super Second)

Chateau Leoville-Las-Cases (샤또 레오빌 라스 카스, St.Julien 생-줄리앵 2등급)
Chateau Pichon-Longueville-Lalande (샤또 피숑 라랑드, Pauillac 포이약 2등급)
Chateau Palmer (샤또 팔메, Margaux 마고 3등급)
Chateau Cos d'Estournel (샤또 꼬스 데스뚜르넬, St.Estephe 생테스테프 2등급)


2015/02/22 10:15 2015/02/22 10:15
Posted by 승호

1) Chablis : Grand Cru 7개⒲


• Bougros

• Les Preuses

• Vaudésir

• Grenouilles

• Valmur

• Les Clos

• Blanchot


2) Cote de Nuit


• Gevrey-Champbertin : Grand Cru 9개⒭

- Chambertin

- Chapelle Chambertin

- Charme-Chambertin

- Latricieres-Chambertin

- Mazis-Chambertin

- Ruchottes-Chambertin

- Griotte-Chambertin

- Mazoyeres Chambertin

- Chambertin Clos de Bèze


• Morey Saint-Denis : Grand Cru : 5개

 - Clos Saint-Denis

- Clos de la roche

- Clos des lambrays

- Clos de tart

- Bonnes mares(chambolle Musigny마을과 겹쳐있다)

• Chambolle Musigny : Grand Cru : 2개

  - Bonnes mares 

  - Musigny


• Vougeot Grand Cru 1개

-  Clos de Vougeot


• Vosne Romannée Vosne : Grand Cru 6개 ⒭

- Romanée Conti

- La Romanée

- Romanée Saint Vivant

- Richebourg

- La Tâche

- La Grande Rue 

• Flagey-Echezeaux : GC 2개​

- Echézeaux

- Grand Echézeaux


• Nuits-St.-Georges : Grand Cru없음​

​3) Côte de Beaune


• Aloxe Corton : Grand Cru 3개

- Corton

- Corton Charlemagne

- Le Charlemagne


• Pouligny Montrachet / Chassagne Montrachet    Grand Cru 5개

- Montrachet

- Cheval‍ier Montrachet

- Bâtard Montrachet

- Bienvenue-Bâtard Montrachet

- Criot-Bâtrad Montrachet
 

2015/02/19 12:52 2015/02/19 12:52
Posted by 승호
Cru Bourgeois Exceptionnel (크뤼 부르조아 엑셉시오넬) : 9개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라베고스 제드(Chateau Labegorce Zede)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시랑(Chateau Siran)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포탕삭(Chateau Potensac)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샤스 스플린(Chateau Chasse-Spleen)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뿌조(Chateau Poujeaux)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드 뻬즈(Chateau de Pez)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오 마부제(Chateau Haut-Marbuze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레조르메 드 뻬즈(Chateau Les Ormes de Pez)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펠랑 세귀르(Chateau Phelan Segur)
 
Cru Bourgeois Superieur (크뤼 부르조아 슈페리에) : 87개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카프 레옹 베이링(Chateau Cap Leon Veyrin)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끌라르끄(Chateau Clarke)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퐁로(Chateau Fonreaud)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푸르까스 뒤프레(Chateau Fourcas Dupre)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푸르까스 오스땅(Chateau Fourcas Hosten)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푸르까스 루바니(Chateau Fourcas Loubaney)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레스티쥬(Chateau Lestage)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마인 라랑드(Chateau Mayne Lalande)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사랑소 뒤프레(Chateau Saransot-Dupre)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당글뤼데(Chateau d'Angludet)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다르삭(Chateau d'Arsac)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라 귀르그(Chateau La Gurgue)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라 뚜르 드 몽(Chateau La Tour De Mons)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라베고스(Chateau Labegorce)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몽브리송(Chateau Monbrison)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빠베이 드 루지(Chateau Paveil De Luz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안토닉(Chateau Anthoni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부르낙(Chateau Bourn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카스테라(Chateau Castera)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데스퀴락(Chateau D'Escur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그레이삭(Chateau Greys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 까르돈느(Chateau La Cardonn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 뚜르 드 비(Chateau La Tour de By)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레 그랑 슈네(Chateau Les Grands Chene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레조르메 샤벳(Chateau Les Ormes Sorbet)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루덴느(Chateau Loudenn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빠다쉬 도(Chateau Patache d'Aux)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롤랑 드 비(Chateau Rollan de By)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뚜르 오 코상(Chateau Tour Haut-Caussan)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뷰 로뱅(Chateau Vieux Robin)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비스톤 브릴레트(Chateau Biston-Brillette)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브리에(Chateau Brillette)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뒤트리쉬 그랑 뿌조(Chateau Dutruch Grand Poujeaux)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그레시에 그랑 푸조(Chateau Gressier Grand Poujeaux)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모까이유(Chateau Maucaillou)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물랭 아 방(Chateau Moulin A Ven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보시뜨(Chateau Beau-Site)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샹베르 마르부제(Chateau Chambert-Marbuze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클로제(Chateau Clauze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라 헤이(Chateau La Haye)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르 보스끄(Chateau Le Boscq)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르 크록(Chateau Le Crock)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릴리앙 라두이(Chateau Lilian Ladouys)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메네(Chateau Meyney)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쁘띠 보끄(Chateau Petit Bocq)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뚜르 드 마부제(Chateau Tour de Marbuze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뚜르 드 뻬즈(Chateau Tour de Pez)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트롱퀴아 라랑드(Chateau Tronquoy Lalande)
프랑스 > 보르도 생줄리앙 > 샤또 뒤 그라나(Chateau du Glana)
프랑스 > 보르도 생줄리앙 > 샤또 물랭 드 라 로즈(Chateau Moulin de la Rose)
프랑스 > 보르도 생줄리앙 > 샤또 테리 그로 카이유(Chateau Terrey Gros Cailloux)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아르노(Chateau Arnauld)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보몽(Chateau Beaumont)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깜봉 라 펄루즈(Chateau Cambon la Pelous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까론느 생뜨 젬므(Chateau Caronne Ste-Gemm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샤메일(Chateau Charmail)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시삭(Chateau Ciss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시트랑(Chateau Citra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클레망 피숑(Chateau Clement Pich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쿠프랑(Chateau Coufra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다가삭(Chateau d'Agass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다르쉐(Chateau d'Arch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드 라마르끄(Chateau de Lamarqu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드 마이에레(Chateau de Malleret)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드 비예조르지(Chateau de Villegeorg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뒤 탤랑(Chateau Du Tailla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앙뗄랑(Chateau Hanteillan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슈네(Chateau Lachesnay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모뜨 베르제롱(Chateau Lamothe Berger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네상(Chateau Lanessa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로즈 트랑토동(Chateau Larose-Trintaud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레스티쥬 시몽(Chateau Lestage Sim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리베르상(Chateau Liversa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말레스카스(Chateau Malescass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모깜(Chateau Maucamps)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팔루메(Chateau Paloumey)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마쥬 라 바띠스(Chateau Ramage La Batiss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헤숑(Chateau Reyss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세귀르(Chateau Segur)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세네작(Chateau Senej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수다흐(Chateau Soudars)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뚜르 뒤 오 물랭(Chateau Tour du Haut-Mouli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베흐디냥(Chateau Verdignan)
프랑스 > 보르도 포이약 > 샤또 콜롱비에 몽펠루(Chateau Colombier-Monpelou)
프랑스 > 보르도 포이약 > 샤또 퐁바데(Chateau Fonbadet)
프랑스 > 보르도 포이약 > 샤또 오바쥬 멍뿔루(Chateau Haut-Bages Monpelou)
프랑스 > 보르도 포이약 > 샤또 피브랑(Chateau Pibran)
 
Cru Bourgeois (크뤼 부르조아) : 148개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보당(Chateau Baudan)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도니쌍(Chateau Donissan)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뒤끄르조(Chateau Ducluzeau)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레르미타쥐(Chateau L'Ermitage)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라퐁(Chateau Lafon)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리오네(Chateau Liouner)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페이레동 라그라베트(Chateau Peyredon Lagravette)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레베르디(Chateau Reverdi)
프랑스 > 보르도 리스트락 > 샤또 세밀리앙 마조(Chateau Semeillan Mazeau)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데렘 발렌틴(Chateau Deyrem Valentin)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오 브레통 라리고디에르(Chateau Haut Breton Larigaudiere)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라 갈리앙(Chateau La Galiane)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라 뚜르 드 베쌍(Chateau La Tour de Bessan)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라뤼오(Chateau Larruau)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레 꼬또(Chateau Le Coteau)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마르삭 세귀뇨(Chateau Marsac Seguineau)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마티넹(Chateau Martinens)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몽그라베이(Chateau Mongravey)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뽕딱 랭슈(Chateau Pontac Lynch)
프랑스 > 보르도 마고 > 샤또 따이약(Chateau Tay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베가다네(Chateau Begadanet)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베쌍 세귀르(Chateau Bessan Segur)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블레냥(Chateau Blaignan)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샹뗄리(Chateau Chantely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데스코트(Chateau d'Escot)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다비드(Chateau David)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드 라 끄로와(Chateau de la Croix)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데스 벨르 그라브(Chateau des Belles Grave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데스 브루스테라(Chateau des Broustera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데스 꼬방(Chateau des Caban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뒤 페리에(Chateau Du Perier)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퐁티(Chateau Fonti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그리비에르(Chateau Grivier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오 깡뜨루(Chateau Haut-Canteloup)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오 모락(Chateau Haut-Maur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오바농(Chateau Hourbanon)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장띠르(Chateau L'Argenteyr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 클라레(Chateau La Clar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 고르스(Chateau La Gorc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 고르(Chateau La Gorr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 라제 보발레(Chateau La Raze Beauvallet)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바디(Chateau Labadi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피트 로작(Chateau Laffitte Lauj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로작(Chateau Lauj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르 보스끄(Chateau Le Boscq)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르 부르듀(Chateau Le Bourdieu)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르 뻬이(Chateau Le Pey)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르 템플(Chateau Le Templ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레 무아네(Chateau Les Moine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레 뚜일레리(Chateau les Tuilerie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루스토네프(Chateau Lousteauneuf)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마잘(Chateau Mazail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노아일락(Chateau Noaill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뿌아뚜방(Chateau Poitevin)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뽕떼(Chateau Pontey)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라마포르(Chateau Ramafort)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로케그라브(Chateau Roquegrav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루소 드 시피앙(Chateau Rousseau de Sipian)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생 또뱅(Chateau Saint-Aubin)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생 크리스토프(Chateau Saint-Christoph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생일레르(Chateau Saint-Hilair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세귀르 롱그(Chateau Segue Longu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뚜르 블랑쉬(Chateau Tour Blanche)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뚜르 쁘리냑(Chateau Tour Prignac)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뚜르 생 보네(Chateau Tour St Bonnet)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샤또 베르누스(Chateau Vernous)
프랑스 > 보르도 메독 > 뷰 샤또 랑동(Vieux Chateau Landon)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벨레르 라그라브(Chateau Bel-Air Lagrave)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뒤쁠레시(Chateau Duplessis)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뒤쁠레시 파브레(Chateau Duplessis Fabre)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그라냉 그랑 푸조(Chateau Granins Grand Poujeaux)
프랑스 > 보르도 물리 > 샤또 라 물린(Chateau La Mouline)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앙드롱 블랑퀘(Chateau Andron Blanque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보시뜨 오비노블(Chateau Beau-Site Haut-Vignoble)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벨 에어(Chateau Bel Air)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캅번 가스케통(Chateau Capbern Gasqueton)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쿠텔링 메르빌(Chateau Coutelin-Merville)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드 마부제(Chateau de Marbuze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도메네(Chateau Domeyne)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오 보세쥬르(Chateau Haut-Beausejour)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위쌍(Chateau Houissan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라 꼬망데리(Chateau La Commanderie)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라두이(Chateau Ladouys)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라피트 카르카세(Chateau Laffitte Carcasset)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레이삭(Chateau Leyssac)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모린(Chateau Morin)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피카르드(Chateau Picard)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포미(Chateau Pomys)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생떼스테프(Chateau Saint Estephe)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세귀르 드 까바냑(Chateau Segur de Cabanac)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뚜르 데 테르므(Chateau Tour des Termes)
프랑스 > 보르도 생떼스테프 > 샤또 뚜르 생포르(Chateau Tour St-Fort)
프랑스 > 보르도 생줄리앙 > 샤또 라 브리단(Chateau La Bridane)
프랑스 > 보르도 생줄리앙 > 샤또 라랑드(Chateau Lalande)
프랑스 > 보르도 생줄리앙 > 샤또 떼이냑(Chateau Teyn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아네(Chateau Aney)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발락(Chateau Bal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바라또(Chateau Barateau)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바디(Chateau Bardis)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바레이레(Chateau Barreyres)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벨 에어(Chateau Bel Air)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벨 오르메 트롱퀴아 데 라랑드(Chateau Bel Orme Tronquoy de Laland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캅 드 오(Chateau Cap de Haut)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다르생(Chateau d'Arcins)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도리악(Chateau d'Aurilh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다스방 벨 에어(Chateau Dasvin-Bel-Air)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드 브로드(Chateau de Braud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드 지롱빌(Chateau de Gironvill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드 빌랑비(Chateau de Villambis)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드비세 다르딜레이(Chateau Devise d'Ardilley)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딜롱(Chateau Dill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뒤 브릴(Chateau du Breuil)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뒤 물랭 루즈(Chateau du Moulin Roug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뒤 랑스(Chateau du Raux)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뒤 레뚜뜨(Chateau du Retout)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듀띨(Chateau Duthil)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퐁떼스또(Chateau Fontesteau)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그랑 끌라뽀 올리비에(Chateau Grand Clapeau Olivier)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그랑디스(Chateau Grandis)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오 벨레뷰(Chateau Haut-Bellevu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오 마드락(Chateau Haut-Madr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우르탱 뒤카스(Chateau Hourtin-Ducass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 퐁 듀 베르제(Chateau La Fon du Berger)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 토넬르(Chateau La Tonnell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모트 시삭(Chateau Lamothe-Ciss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로즈 뻬르강송(Chateau Larose Pergans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라리보(Chateau Larrivaux)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르 부르듀 베띨(Chateau Le Bourdieu Vertheuil)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르 메이뉴(Chateau Le Meynieu)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르 몽띨 다르삭(Chateau Le Monteil d'Ars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리위장(Chateau Lieujea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마뇰(Chateau Magnol)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모락(Chateau Maur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메르(Chateau Meyr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뮈레(Chateau Muret)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뻬이라봉(Chateau Peyrab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뻬이르 르바드(Chateau Peyre-Lebade)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퐁뜨와즈 카바루(Chateau Pontoise Cabarrus)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푸이 카스테라(Chateau Puy Castera)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생 따옹(Chateau Saint Ahon)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생풀(Chateau Saint-Paul)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세니약(Chateau Senilha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뚜르 생 조셉(Chateau Tour St Joseph)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뚜르 뒤 록(Chateau Tour-du-Roc)
프랑스 > 보르도 오메독 > 샤또 트루아 물랭(Chateau Trois Moulins)
프랑스 > 보르도 포이약 > 샤또 라 플뢰르 밀롱(Chateau La Fleur Milon )
프랑스 > 보르도 포이약 > 샤또 라 플뢰르 뻬이라봉(Chateau La Fleur Peyrabon)
프랑스 > 보르도 포이약 > 샤또 플랑테이(Chateau Plantey)
2014/12/28 23:37 2014/12/28 23:37
Posted by 승호

세계 제일..

2010/06/20 01:06
1. 세계 최대의 바위

오스트레일리아, 에어즈 락(Ayers Rock).
높이: 348m, 둘레: 9.4k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세계에서 가장 긴 강

이집트,나일강(Nile) 길이:6,650km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세계에서 가장 높은곳

네팔, 티벳, 중국 접경지
에베레스트 산(Everest) 8,848m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세계에서 가장 더운곳

북 아프리카, 사하라(Sahara)사막
55도의 고온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세계에서 가장 추운곳

남극(Antarctica)
최저 기온은 영하 89.2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세계에서 가장 활발한 화산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Kilauea)
90%가 용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세계에서 가장 깊은 호수

이스라엘, 요르단 사이 사해(Dead Sea)
해면보다 396m 낮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세계 최대의 산호초

오스트레일리아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Great Barrier Reef)
3,000개 암초, 900개 섬으로 구성
넓이 20만 7000㎢의 산호초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세계에서 가장 큰 동굴

보르네오, 사슴 동굴(Deer Cave)
길이: 2km, 넓이: 90m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폭포

베네수엘라, 엔젤 폭포(Angel Falls)
높이 807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06/20 01:06 2010/06/20 01:06
Posted by 승호
1.중국 구채구 & 황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40년이 넘게 세계야생생물 기금의 상징이였으며, 또 멸종 위기에 있는
모든 종의 표상이었던 자이언트 판다의 유일한 서식지가 바로 구채구와 황룡 지역이다.
신선이 살고 있을 만큼 환상적인 풍경을 자랑하는 구채구는 당나라 때부터
장족이 거주하던 곳으로, 구채구라는 이름도 9개의 장족 마을에서 유래한 것이다.
구채구의 볼거리는 주로 호수와 폭포, 그리고 그 주변의 경관이다.
해발 2530m에 위치한 오화해는 햇빛에 비치는 호수의 빛깔이 담황색, 녹색, 푸른색,
검푸른 색 등으로 다채로운 색상을 띠며, 전체적으로 꼬리를 접은 공작 모양을 한 호수다.
호수는 물론 주변 경관도 무척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오채지는 다섯 가지 영롱한 색깔을 뿜어내는 호수라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이곳에서 가장 작은 호수이다. 200개에 가까운 계단을 내려가야 볼 수 있는 곳이지만,
알록달록 오묘한 색상을 보면 수고롭다는 생각이 말끔히 사라진다.
폭이 310m가 넘는 진주탄 폭포는 그야말로 거대한 커튼이 펼쳐진 것 같은 모습이다.
쏟아지는 물방울이 햇빛에 반사되는 모습이 진주 같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한다.
이곳은 또한 140여 종의 조류와 팬더 곰을 비롯한 희귀 동식물들의 삶의 터전이기도 하다.
험준한 산악이어서 사람들의 접근이 쉽지 않은 탓에 다양한 산림 생태계를 비롯해
원시적인 자연이 그대로 남아 있다.



2.캐나다 록키 산맥 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종의 침엽수림이 넓게 퍼져 있어 자연경관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캐나디언 로키라 불리는 이 지역에는 밴프 국립공원을 대표로한 7개의 국립공원이 모여있다.
그 중 밴프 국립공원에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수로 꼽히는 루이스 호수가 있으며,
재스퍼 국립공원은 빙하를 볼 수 있는 북아메리카 최대규모의 공원이다.
그 중 3000미터 급의 만년설에 뒤덮인 고봉들이 주위를 병풍처럼 에워싼
보우 호수는 호수바닥의 조약돌 하나까지 셀 수 있을 정도로 맑고 깨끗하다.
이 지역의 호수 대부분이 녹아 내린 빙하가 흘러 들어 만들어진 호수이다.
밴프는 캐나디언 로키의 대표적인 관광시로 해발 2,000미터가 넘는 고봉에 둘러싸여 있다.
스키와 래프팅, 하이킹등 다양한 래포츠를 즐길수 있으며 계절에 따라 환상적인 주위 풍경을 보여 준다.



3.탄자니아 세렝게티 & 응고롱고로 국립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렝게티는 킬리만자로산 서쪽, 사바나지대의 중심에 있는 탄자니아
최대의 국립공원이다.
세계 최대의 평원 수렵지역을 중심으로 사자·코끼리·들소·사바나얼룩말·
검은꼬리누 등 약 300만 마리의 대형 포유류가 살고 있다.
우기가 끝난 6월 초가 되면 150만 마리에 이르는 세계 최대의 검은꼬리누 무리가
공원의 남동부에서 북서부로 이동하는 장관을 연출한다.
우기가 지나면 황새, 매, 큰물떼새 등의 조류도
모여드는데, 현재까지 조사된 종의 수가 350여 종에 이른다.
사자는 2,000여 마리가 살고 있는데,
주로 화강암으로 된 울퉁불퉁한 바위언덕인 카피에서 머문다.
코끼리는 약 2,700마리, 사바나얼룩말은약 6만 마리, 톰슨가젤 약 15만 마리,
마사이기린 약 8,000마리 등과 함께
6종류에 이르는 대머리독수리, 흰허리독수리 등이 서식한다.
응고롱고로 공원은 화산 분화로 형성된 응고롱고로크레이터를 중심으로 펼쳐져 있다.
기후가 온난하고 짧은 시간에 비가 많이 내려서 동·식물이 다양하게 분포한다.
약 2만 5000마리의 야생동물이 서식하여 야생동물의 보고라고 불린다.
대표적인 종은 아프리카물소, 검은꼬리누, 사바나얼룩말, 그랜트가젤,
얼룩하이에나 등이며 코끼리, 개코원숭이, 재칼, 여우 등도 흔하다.
조류는 타조를 포함한 400여 종이 서식한다.
크레이터 주위의 평원에서는 마사이족이 가축을 방목하면서 살고 있으며,
올두바이 계곡에서는 360∼300만 년 전의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의 뼈가 발견되었다.



4.네팔 사가르마타(에베레스트) 국립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팔에 속하는 히말라야 산맥의 일부를 국립공원으로 지정한 것으로,
최고봉은 8,848m인 에베레스트산이며, 이외에도 여러 개의 높은 봉우리와 빙하,
빙하의 침식으로 인한 깊은 계곡들이 웅대한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해발고도는 2,845 ~ 8,848m에 걸쳐 있으며, 7000m가 넘는 봉우리만도 7개나 있다.
또한 다양한 크기의 산악빙하를 볼 수 있는데, 제일 긴 빙하는 길이가 20㎞에 달하며,
다수의 빙하가 3㎞ 이상의 장대한 길이를 자랑한다.
이중 쿰부 빙하는 에베레스트 등반로로 활용되고 있다.
공원 이름인 '사가르마타'는 산스크리트어로 '우주의 어머니'라는 뜻으로,
네팔에서 에베레스트산을 부르는 명칭이다.
에베레스트라는 이름은
1865년 영국인들이 조지 에베레스트 측량국장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이며,
티베트인들은 이 산을 오래 전부터 '초모랑마'라고 부르고 있다.
공원에는 눈표범, 작은 팬더곰, 사향노루 등 몇몇 희귀 동물이 살고 있으며,
118종 이상의 조류가 서식하고 있다.
사가르마타 국립공원에서는 현대 문명과는 동떨어져 척박한 환경에서
독특한 문화를 이루며 살고 있는 세르파족의 생활을 엿볼 수 있다.



5.러시아 바이칼 호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러시아 시베리아 남동쪽, 이르쿠츠크와 브랴티야 자치공화국 사이에 위치한
바이칼 호수는 여러 가지 ‘세계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2500만 년이라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호수요,
수심 1,742m로 세계에서 가장 깊은 호수다.
또한 저수량이 2만 2000㎦로 담수호 가운데 최대 규모이자,
전세계 얼지 않는 담수량의 20%, 러시아 전체 담수량의 90%를 차지한다.
남북 길이 636km, 최장 너비 79km, 최단 너비 27km이며, 둘레는 2200km에 이른다.
수심이 깊을 뿐 아니라 물도 맑아서 물밑 가시거리가 최고 40.5m나 된다.
호수 안에는 총 22개의 섬이 있는데, 가장 큰 것은 길이 72km인 알혼 섬이다.
알혼 섬은 호수 내에 위치한 섬으로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로
징기스칸의 무덤이 있다고 전해지며 한민족의 시원이라고도 한다.
식물이 1080여 종, 동물은 1550여 종에 이르며, 이중 80퍼센트 이상은
이곳에만 있는 고유종으로, 이곳의 유일한 포유류인 바이칼바다 표범이 가장 대표적이다.
바이칼이라는 명칭은 몽골어로 ‘자연’을 뜻하는 바이갈에서 연유했다고 한다.
여름이면 갖가지 색상의 야생화들이 호숫가를 뒤덮는 장관이 연출되는
바이칼 호수는 가히 ‘시베리아의 진주’라 불릴 만한 가치와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이다.



6. 크로아티아 플리트비체 호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정이 살고 있다는 호수. 물에는 신화적인 가치가 부여되는데 특히
카르스트 지형에서는 복잡하게 얽힌 지하수의 흐름 때문에 더욱 그러하다.
플리트비체 호수의 경치는 너무나도 아름답기 때문에 이곳에 얽힌
초자연적 신화는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니다.
츠르나강과 비엘라강의 물에 의해 16개의 호수와 92개의 폭포로 이루어져 있으며,
크게 상부와 하부 호수군으로 나뉜다.
호수들은 최대 135미터 정도높이의 간격으로 떨어져 있지만,
일련의 개울과 폭포로 서로 연결된다.
플리트비체 호수의 경치는 지금도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
물속에 포함된 탄산칼슘이 석회 침전물을 만들어 자연적으로 댐이 쌓여 호수가 생기고,
댐 사이로 물줄기가 떨어져 폭포를 이룬 것이다.
플리트비체 호수바닥은 지금도 1년에 최대 2.5센티미터의 속도로 자란다.
공원전역에 걸쳐 126종의 조류와
유럽산 불곰, 늑대, 스라소니등의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다.



7.베네수엘라 카나이마 국립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이아나와 브라질과의 국경에 연해 있는 베네수엘라 남동부의 볼리바르주에 있다.
기아나고지의 중심부를 이루며, 전체면적의 약 65%가 테이블 마운틴으로 이루어져 있다.
테이블 마운틴이란 약 20억년 전에 형성된 지각이 융기하고,
이것이 침식에 의하여 테이블 모양으로 깎인 것인데,
절벽의 높이가 1,000m에 이르는 것도 있다.
기아나고지에는 이런 특수한 지형의 대지가 100개 이상 존재한다.
테이블 마운틴 아래 평야부의 중심은 대초원지대이며,
그밖의 대부분이 관목과 수많은 신기한 식물이 자라는 열대우림습지대이다.
초원지대의 연간 평균기온은 24.5℃이지만, 테이블 마운틴 정상부는 야간에 0℃를 기록한다.
우기에는 거의 매일 비가 내리며, 비가 그치면 테이블 마운틴의
여기저기에 이름도 없는 커다란 폭포들이 생긴다.
20세기 전반 금맥을 찾던 미국인 제임스 에인절에 의하여 공중에서 발견된
‘앙헬폭포’는 979m라는 세계 최대의 낙차를 가진 폭포인데, 너무 높은 낙차 때문에
수량이 적은 시기에는 위의 물이 아래까지 떨어지지 못하고 도중에서 안개가 되어버린다.
수직으로 깎인 절벽에 둘러싸인 지형 때문에 테이블 마운틴의 정상은
공룡시대부터 기슭의 세계와는 단절된 환경 속에 있었다.
여기에는 몇 개의 대륙이 하나로 붙어 있던 곤드와나대륙 때부터
독자적으로 진화해온 동식물이 생식한다.
5불생활자에서 뽑은 최고의 트래킹중 하나인 로라이마산도 이곳에 있으며
아서코난 도일은 이곳의 신비한 풍경을 바탕으로 “잃어버린 세계’를 집필했다.



8.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콰도르 해안으로부터 서쪽으로 1,000km 지점에 위치하며,
대소 16개의 섬과 다수의 암초로 이루어져 있다.
이 제도에서 가장 큰 섬은 이사벨라섬으로, 최고봉은 아술산(1,689m)이며,
다른 섬들은 대개 작고 평평하다. 1535년 에스파냐의 데 베를랑가가 발견하였다.
발견 당시에는 무인도로서 큰 거북이 많이 살고 있었다..
거북을 에스파냐어로 갈라파고스라고 하는데,이 제도의 명칭은 여기서 비롯된 것이다.
1835년 영국의 생물학자인 다윈이 비글호로 이 제도를 탐험한 이래,
그 독특한 생물상이 널리 알려졌다.
체중 200kg에 달하는 코끼리거북, 몸길이 1.5m에 달하는 바다이구아나등의 파충류,
날개가 퇴화한 코바네우, 작은 갈라파고스펭귄, 다윈핀치등 고유 동식물 풍부하다.
이런 생물들이 다윈에게 진화론의 착상 동기를 주었다고 하며,
오늘날 이곳을 ‘생물진화의 야외실험장’이라고도 부른다.



9.호주 그래이트배리어 리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적 20만 7,000km2. 길이 약 2,000km. 너비 약 500~2,000m. 북쪽은 뉴기니 남안의
플라이강 어귀에서 남쪽은 퀸즐랜드의 레이디 엘리엇까지 이어져 있다.
대부분이 바다에 잠겨 있으나 군데군데에 무수히 많은 조그마한 산호초가
바다 위에 나와 있어 대륙의 방파제와 같은 외관을 한다.
대륙과의 사이의 초호는 수심 60m 이하의 대륙붕이며,
해저는 평탄하여 동쪽으로 약간 경사져 있을 뿐이다.
또한 바깥쪽은 급경사를 이루어 갑자기 깊어지며, 파도가 높고 세다.
초호 안을 항행하는 것은 많은 암초 때문에 위험하나,근래에는 관광시설이 발달하였다.
북부의 케언스 부근에는 산호초에 열대수족관을
만들고 해저에서 수중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시설을 마련하였다.



10.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적이 약 9,000km2 으로 미국에서 가장 큰 국립공원이다.
와이오밍주 북서부와, 몬태나주 ·아이다호주에 걸쳐 있으며,
1807년 탐험가 콜터가 답사하였다.
서부에 있는 경이로운 대자연으로서 동부 주민들의 주목을 끌었으며,
1872년 미국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공원에는 1만 개가 넘는 간헐천, 온천 ·이화산등이 있으며,
특히 올드페이스풀 간헐천(약 1시간에 4분씩40∼50m 높이의 뜨거운 물이 솟아오른다)과
매머드온천(황이 부착된 거대한 계단모양의 바위 위를 분출한 물이 흐른다.
옐로스톤이라는 지명은 이 바위에서 비롯된 것이다)가 유명하다.
옐로스톤강은 약 38km에 걸쳐 평균 300m 깊이의 협곡(그랜드캐니언)을 만들고,
몇 군데 폭포를 이룬다.
공원 내에서는 수렵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야생동물의 천국이며, 곰 ·여우
말코손바닥사슴 ·사슴 ·영양 ·들소 ·로키양등과 각종 조류 등이 서식한다.
큰 숲이 많으며, 화석이 된 채 아직도 서 있는 나무도 있다.
유황성분으로 인해 아름다운 물빛깔을 자랑하지만 깊이 250m로 사람이 들어가면
5초만에 녹아 버리는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호수로도 불린다.



[출처] 지구에서 가장 아름다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작성자 서호 신혜식
2010/02/26 01:11 2010/02/26 01:11
Posted by 승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미국 그랜드캐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호주 그레이트베리어리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미국 디즈니월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뉴질랜드 남섬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남아공 캐이프타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인도 암리차르 황금사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미국 라스베가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호주 시드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미국 뉴욕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인도 타지마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 캐나다 루이스호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 호주 에어즈락(울룰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멕시코 치첸이트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 페루 마추피츄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 나이애가라폭포(캐나다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 요르단 페트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 이집트 피라미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 이탈리아 베니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 몰디브공화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 중국 만리장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21. 빅토리아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22. 홍콩


사용자 삽입 이미지
23. 미국 요세미티국립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4. 미국 하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 뉴질랜드 북섬


사용자 삽입 이미지
26. 이과수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27. 프랑스 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28. 미국 알래스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9. 캄보디아 앙코르와트사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 에베레스트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31. 브라진 리우데자이네루


사용자 삽입 이미지
32. 캐냐 마사이마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33.에콰도르 갈라파고스제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34. 이집트 룩소르


사용자 삽입 이미지
35. 이탈리아 로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36. 미국 샌프란시스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7. 스페인 바르셀로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38. 두바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39. 싱가포르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 세이셀제도 라디게섬


사용자 삽입 이미지
41. 스리랑카 시기리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42. 태국 방콕


사용자 삽입 이미지
43. 서인도제도 바베이도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4. 아이슬란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45. 중국 진시황 병마용갱


사용자 삽입 이미지
46. 스위스 마터호른봉


사용자 삽입 이미지
47. 베네주엘라 엔젤폭포(앙헬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
48. 이집트 아부심벨


사용자 삽입 이미지
49. 인도네시아 발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 스위스령 폴리네시아 보라보라섬

2010/02/25 21:46 2010/02/25 21:46
Posted by 승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에서 가장 널리 유포된 위 사진의 제목은 완벽한 행복을 뜻하는 ‘bliss’. 미국의 사진작가 찰스 오리어가 1996년 캘리포니아 소노마 카운티에서 촬영한 것이다.

한 달 내내 비가 내리다 어느 날 태양이 떠올랐다. 아름다운 초록색 풀밭이 펼쳐져 있었다. 하늘은 짙은 파란색이었으며 퇴적운이 군데군데 떠 다녔다. 보는 이를 더없이 행복하게 만드는 아름다운 풍경이었다.

찰스 오리어의 카메라에 포착된 이 이미지는 후에 전 세계 PC 이용자들에게 ‘배포’된다. 윈도 XP의 디폴트 바탕 화면이었던 것이다.

그렇다면 현재 이 언덕의 모습은 어떨까. 아래 사진은 해외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그 풍경이다. 소노마 벨리의 언덕은 포도 덩굴로 뒤덮여 있다.

오리어가 사진을 촬영한 시점은 포도 농장의 휴지기였다. 해충으로 포도 농사에 실패하자 포도 덩굴을 다 뽑아내고 잠시 농사를 쉬었던 시기에 '파란 언덕'을 촬영했던 것이다. 사진 ‘블리스’가 마이크로소프트사에 팔릴 때 즈음, 언덕은 다시 포도밭으로 되돌아갔다.

정영 기자
2009/12/09 03:06 2009/12/09 03:06
Posted by 승호

술자리 하면 맥주! 소주!만을 외치던 시대는 지났다.
여기저기 뜬다하는 동네에는 구석구석 생겨나는 와인바하며, 백화점이나 마트의 와인코너, 그리고 우후죽순처럼 번져가는 와인샵, 점점 더 활성화 되어가고 있는 온오프라인 와인 동호회와 서점에서 쉽게 눈에 띄는 와인 관련서적들. 와인은 이제 한국의 주류문화에서 결코 빠질 수 없는 필수코드가 되었고, 그런만큼 와인을 좀 안다 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는데…. 당신도 와인에 대해 좀 안다고 생각하신다면 와인하면 프랑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와인 산지를 자랑하는 보르도 와인 퀴즈로 한 번 확인해 보시라! 나의 보르도 와인지식 지수는 얼마인지….

1. 와인의 본고장이며 전통과 철학, 역사가 살아 숨쉬고 까베르네 쏘비뇽과 메를로를 주 품종으로 사용하는 프랑스 최대 AOC(아뺄라씨옹) 와인 산지의 이름은 무엇인가?

1) 론 2) 알자스 3) 보르도

2. 보르도에서 생산되는 스파클링 이름은?

1) 크레망 드 보르도 2) 상빠뉴 3) 크레망 드 보르고뉴

3. 보르드의 아뺄라시옹은 총 몇개로 구분해 놓았을까요?

1) 45개 2) 53개 3) 57개

4. 우수한 품종들을 배합하여 서로의 단점을 완벽하게 보완하면서 1+1=2가 아니라 1+1=3이라는 결과를 가져와 최상의 와인을 만들어내는 보르도의 철학이자 진수인 이 작업은 무엇인가요?

1) 블랜딩 2) 브리딩 3) 디캔딩

5. 다음 중 완벽한 기후조건으로 인해 손색없는 해로 꼽히며 60년 안에 한번 만날 수 있을까한 빈티지로 그 어느 해 보다도 최고라 말할 수 있는 탁월한 품질의 와인을 만들어 낸 "세기의 빈티지"로 일컬어지는 해는?

1) 2001 2) 2002 3) 2005

6. 나폴레옹 3세 덕분에 와이너리의 등급이 보르도에서 처음으로 지정되었고, 1855년 만국박람회를 기념하여 60개의 ( ) 지역 와인과 1개의 그라브 지역 와인을 크뤼 끌라쎄로 지정하고, 5개의 등급으로 나누어 “1855 등급”이 만들어졌다. ( ) 지역은 100% 레드 와인만 생산하며 갸론강 좌안(왼편)에 위치하고 있고, 꺄베르네 쏘비뇽을 주품종으로 하여 뽀이약, 마고 등 최고의 와인 생산지를 보유하고 있다. 위 괄호 안에 공통적으로 들어갈 이 아뺄라씨옹 이름은 무엇인가?

1) 메독 2) 쌩떼밀리옹 3) 프롱싹

7. 와인을 저장하는 보르도 오크통의 정용량은 얼마인가?

1) 200리터 2) 225리터 3) 275리터

8. 아침 저녁에는 습기가 많고 낮에는 건조한 기후적 환경에서 잘 자라는 미세곰팡이가 포도 껍질을 뚫어 포도알의 수분을 증발시키면 당분 등이 포도알에 농축되는 현상(귀부현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천혜의 기후조건에서 스위트 화이트 와인이 만들어지는 아뺄라씨옹은?

1) 쌩떼밀리옹 2) 쏘떼른 3) 뽀므롤

9. 드라이 화이트가 생산되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갸론강과 도르도뉴 강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두 바다 사이’라는 뜻의 아뺄라씨옹은?

1) 앙트르 두 메르 2) 쌩떼밀리옹 3) 그라브

10. 메독과 그라브는 햇빛을 반사하고 열기를 축적하며 배수의 역할까지 톡톡히 하는 자갈 토양이 특징적인 지역이다. 이 지역에서 더 잘 자라는 품종은?

1) 쎄미옹 2) 메를로 3) 까베르네 쏘비뇽

11. ‘이것’의 이름은 무엇일까요? '이것'은 보르도 지방의 특산물로 수도원에서 태어난 오래된 전통과자이다. 와인 생산 과정중에서 병입 전 단계에 오크통에 계란 흰자를 넣어 와인을 맑게 하는 필터링 작업을 한다. 그 후 남은 방대한 양의 계란 노른자를 17세기 항구를 통해 들어온 향신료 바닐라와 럼과 함께 '이것'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1) 휘낭시에 2) 마카롱 3) 꺄늘레

12. 불어로는 ‘성’ 이라는 뜻이지만, 보르도에서는 와인을 만드는 양조장을 의미하는 말은 무엇일까?

1) 샤또 2) 네고시앙 3) 메죵

13. 와인 생산자와 구매자 사이에서 거래를 담당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람으로 와인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으며 와인 생산자와 네고시앙간의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중개상인을 일컬어 무엇이라고 하는가?

1) 꾸르띠에 2) 네고시앙 3) 소믈리에

14. 보르도 와인의 홍보대사라 할 수 있는 와인 기사단은 수세기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1199년에 창설되어 최고 품질의 와인을 만들기 위해 수확작업을 감시하는 임무를 가지고 있었던 18개 보르도의 와인 기사단 중 가장 오래된 기사단은?

1) 메독 기사단 2) 보르도 기사단 3) 쌩떼밀리옹 기사단

15. 보르도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화이트 품종으로 헤이즐넛, 아몬드와 같이 고소하면서도 부드러운 향이 아카시아 꽃향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어내는 아로마가 특징적인 화이트 포도 품종은 무엇인가?

1) 뮈스꺄델 2) 쎄미용 3) 쏘비뇽블랑





정답: 1. 3) / 2. 1) / 3. 3) / 4. 1) / 5. 3) / 6. 1) / 7. 2) / 8. 2) / 9. 1) / 10. 3) / 11. 3) / 12. 1) / 13. 1) / 14. 3) / 15. 2)

정답개수 - 당신의 보르도 와인지식 정도는?
12-15 - 놀랍군요, 당신은 진정한 보르도 와인 전문가
8-11 - 당신의 보르도 와인에 대한 지식수준이 거의 완벽하군요.
4-7 - 앞으로 보다 더 많이 보르도 와인에 대한 관심을 갖는다면 곧, 전문가 수준에 이르실 수 있겠습니다.
3개이하 - 보르도 와인에 대한 지식이 아직은 부족하지만 계속해서 쌓아가시길..

(출처:와인21닷컴)

2009/10/15 10:19 2009/10/15 10:19
Posted by 승호

세계3대 진미

2007/08/20 03:22
1)캐비어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음식이라고 불리는 철갑상어의 알 캐비어. 이 음식을 먹는 것은 마치 성교를 하는 것과 흡사하다고 표현된다. 전혀 조리되지 않은 천연의 맛이 처음에는 어색하지만 몇 번만 먹어 보면 그 다음부터는 '저항할 수 없는' 그 맛에 이끌린다는 것. 페르시아의 시(詩)에도 캐비어는 최음제로 등장하며 '자극적 효능'과 정욕을 증가시키는 데 쓰인다고 나와 있다. 실제로 철갑상어의 척추 안에는 '베시가'라는 골수가 있어 최음제로 취급된다. 중국에서는 베시가를 가루로 만들어 결혼하는 신부에게 먹이는 관습이 있다.

캐비어는 또 지방이 적으며 비타민 단백질이 많고 칼로리가 낮은 완벽에 가까운 식품이다. 러시아에서는 캐비어가 건강식품으로 오래전부터 인기가 있었다. 요즘에도 수술 후 빠른 회복을 위해 환자들이 많이 먹고 있으며 캐비어에서 기름만 뽑아 마시는 것으로 야채를 많이 섭취하지 못하는 추운 지방에서 결핍되기 쉬운 비타민의 역할을 대신한다.

캐비어는 아름다움을 주기도 한다. 1964년 프랑스의 화장품회사 잉그리드 밀러는 캐비어와 인간의 피부세포의 구조가 비슷하다는 연구결과를 기초로 캐비어의 미용효과를 발표했다. 캐비어가 노화방지에 상당히 효과가 있었다는 것. 이 회사는 요즘도 캐비어를 화장품으로 만들어 팔고 있으며 철갑상어의 남획을 우려하고 있다고 한다.

음식으로 화장품으로, 때로는 정력제로. 아무리 가치가 높아도 맛을 모르면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마지막 황제는 자녀들에게 하루 한 숟가락씩 캐비어를 꼭 먹게 했으나 아이들이 캐비어를 먹으려 하지 않자, 요리사가 바나나를 으깨 캐비어와 섞어서 바케트에 발라 먹도록 했다.

*종류

캐비어(Caviar)는 철갑상어알을 소금에 절인 것이다. 이란산, 러시아산이 많으며 카스피해산을 최고로 친다. 알의 크기에 따라 벨루가(Beluga), 세브르 가(Sevruga), 오세트라(Ossetra)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2)트뤼플

우리나라나 일본에서 최고로 치는 버섯은 가을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송이다. 송이에서 풍기는 은은하고 아련한 솔 향기를 맡기위해 식도락가들은 거금을 치르는 걸 마다하지 않는다. 프랑스나 이탈리아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버섯은 송로(松露)버섯이라고도 부르는 트뤼플(Truffle)이다. 흔히 프랑스의 3대 진미를 얘기할 때도 프와그라나 달팽이에 앞서 가장 먼저 거론 되는게 트뤼플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전혀 나지 않아 모두 수입한다. 호텔 등 고급 프랑스 식당에서 트뤼플을 넣은 소스 정도는 맛 볼 수 있는데, 본격적인 트뤼플 요리는 없는 것 같다. 관세품목분류상 송로버섯이라고 되어 있으나, 소나무와는 아무 관계가 없다. 떡갈나무 숲의 땅속에 자라는 이 버섯은 극히 못생겼고, 육안으로는 돌멩이인지 흙덩이인지 구분도 어렵다. 땅 속에서 채취한다면 식물 뿌리로 생각하기 쉽지만, 엄연히 버섯류다. 종균은 5~30㎝ 땅 속에서 자라며 더러는 1m 깊이에서까지 발견되는 수도 있다.

트뤼플 사냥꾼은 개와 돼지다. 해마다 이맘때, 10월 들면 채취를 시작한다.

훈련된 개들을 데리고 (과거에는 돼지가 이용되기도 했으나, 차에 싣고 다니기가 번잡하여 요즘에는 대부분 개가 쓰임) 한밤중 떡갈나무 숲으로 나간다. 후각 집중력이 밤에 더 발휘될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발견 장소를 알리지 않으려는 뜻에서다.

트뤼플이 있는 장소를 발견하면 개들은 갑자기 부산해지며 앞발로 땅을 파기 시작한다. 이때 주인은 개에게 다른 먹이를 던져주어 주의를 돌리고 고대 유물발굴하듯 조심스럽게 손으로 땅을 파서 꺼낸다.

야성적 숲의 향기와 신선한 땅내음을 지닌, 비밀스럽게 땅 속에 숨겨진 이 버섯은 호두알만한 것부터 자그마한 사과 정도까지 다양한 크기인데, 인공재배가 안되고 생산량도 적어 희소성이 높다. 로마제국 시대부터 식용했고, 프랑스 국왕 루이 14세 식탁에도 즐겨 올려졌다. 모두 30여종이 있는데 그 중 프랑스 페리고르산 흑색 트뤼플(Tuber Melanosporum)과 이탈리아 피에몬트 지방의 흰색 트뤼플(Tuber Magnatum)을 최고로 친다.

프랑스 흑트뤼플은 물에 끓여 보관해도 향기를 잃지 않으나 이탈리아 백트뤼플은 날 것으로만 즐길 수 있다. 프랑스 트뤼플을 이용한 가장 전통적인 음식은 이를 넣은 거위간 패스테이며 수프, 송아지 고기나 바닷가재 요리에 넣기도 한다. 누보 퀴진(현대식 프랑스 음식)으로 각광받은 폴 보큐즈가 개발한 트뤼플 수프는 단순한 부이용(국물)에 트뤼플과 거위간을 얇게 썰어 넣은 것이었다.

날 것으로 제 맛을 내는 이탈리아 흰 트뤼플(실제는 엷은 갈색을 띰)은 샐러드를 만들거나 대패나 강판 같은 기구로 아주 얇게 켜서 음식 위에 뿌려 먹는다. 트뤼플을 넣어 먹을 요리는 그 맛이 단순한 것일수록 좋다. 그래야만 트뤼플 맛도 살고 요리 자체 맛도 살아나기 때문이다.



3)푸아그라

푸아그라(foie gras)란 크리스마스와 연초에 프랑스에서 먹는 음식으로, 캐비어 그리고 땅 미로 꼽히는 고급 중에서도 고급 전채요리, 그 중 전채요리(오 오드불)의 대표적인 것이 바로 푸아그라이다.
프랑스에서도 알사스 지방이 대표적인 프와그라의 산지이고 오래전에 알사스지방으로 이주한 유대인이 거위와 오리를 키우다가 자연스럽게 만든 요리이다.
좀 더 정확한 발음은 훠아그라(foie-gras)라고 하는데 이것은 "비대한 간"이란 뜻으로 거위나 오리간을 강제로 사료를 먹여 간을 크게 만드는 것이다. 양질의 단백질.지질.비타민A.E.철.구리.코발트.망간.인.칼슘 등 빈혈이나 스태미너 증강에 필요한 성분이 풍부하다.

그러나 독특한 냄새가 있어 싫어하는 사람이 많다. 적당한 향신료를 쓰고 포도주에 담갔다 조리하는 것이 프랑스 요리의 비결이다. 거위간은 프랑스 남부지방과 알자스 지방에서 생산된 것을 최고급으로 친다.
모든 간은 각종 효소가 많아 쉽게 변질되므로 신경을 써야 한다. 전채요리,수프요리,육류요리에 쓰이는데 블랙베리버섯,꼬냑, 포트와인,젤리 등과 각종 향신료를 가미하여 굽거나 찌고 튀기는 방법 등이 있다.

*와인과 함께 즐기는 푸아그라

거위간 요리를 먹을 때 잘 어울리는 궁합이 스위트 타입의 포도주다. 대표적인 것으로 손꼽히는 것이 보르도 지방의 샷토디켐(Ch.D Yquem)으로 소테르느 보르도 특급와인이다. 포도수확을 늦춰 단맛을 많이 갖게 만든 귀한 술로 수확된 포도에 곰팡이가 조금 슨 것인데 귀하게 썩은 포도라 하여 귀부(貴腐)포도라고 한다. 하얀 곰팡이는 "보트리티스 시네리아"라는 색다른 미생물로 포도과피의 왁스질을 용해시켜 수분을 증발시킨다.
포도 당분함량이 높아져 독특한 향미를 갖게 된 것이다. 그 향미가 푸아그라와 썩 잘 어울리기 때문에 궁합이 맞는다. 뭔가 씹히는 듯하면서 씹히지 않고 부드러우며 '땅콩버터'같은 맛으로 와인과 잘 어울리는 독특한 맛이 푸아그라이다.

*만들어지는 방법

오리나 거위의 간을 우유, 물, Port와인 등에 담궈 놓았다가 다시Almagnac, Port, Madeira Wine과 여러가지 Seasoning을 섞은 액체에다 향이 베이게 한다. 이렇게 섬세하고 다양한 제조법을 거친 후 Foien Gras라는 상품으로 완성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도축된 거위의 간과는 비교가 될 수 없으며 고가로 판매된다.

*종류

푸아그라 Whole(홀: 간을 그대로 조미한 것), Block(블럭: 캔이나 Jar-유리병에 담겨있는 블록상태의 것), Cream(크림:푸아그라가 함량 퍼센트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이 판매되며 또 하나 더욱 맛있는 재료인 트뤼플(Truffle)을 넣어 만든 푸아그라 블럭도 있다.
육안으로 구별 할 수 있는 좋은 상품은 베이지 색에 엷은 장미 빛깔이 나는 제품을 골라야 하며, 맛으로는 풍부한 버터향, 부드러운 느낌이 나는 것이 좋다.
2007/08/20 03:22 2007/08/20 03:22
Posted by 승호

야구공 던지는 법

2007/01/13 00:53
[직구](Fastball)




직구는 무조건 빨라야 한다는 것입니다.그러나 직구는 스트라이크 존의 네구석을 찌르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따라서 직구에는 네 가지가 있다고 보면 됩니다. 노련한 투수는 직구를 떠오르거나 가라앉게도 만들고 오른쪽, 왼쪽으로 약간씩 휘어지게 할 수도 있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것은 제구력, 즉 투수가 마음먹은 곳에 정확하게 던질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좋은 직구의 기본적 요소는 제구력과 빠르기, 그리고 살아 있는 공 끝입니다. 나쁜 직구는 홈 플레이트 근처부터 그라운드와 수평을 이루면서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하는, 막대기와 같은 공입니다. 시속 147km 정도의 스피드가 아니라면 그런 공은 타자에게 홈런을 갖다 바치는 거나 다름없습니다. 중계방송을 할 때 해설자들이 '공 끝이 살아 있다'라는 표현을 많이 쓰는데, 똑같은 스피드라도 '막대기 공'과 '살아 있는 공'의 차이는 매우 큽니다. 안타와 범타의 시간적 차이는 1000분의 35초 사이에 결정이 난다고 합니다. 순간적인 미세한 차이가 결국 웃고 우는 결과를 낳게 되는 것입니다. 직구 위주의 좋은 투수와 나쁜 투수의 차이는 공 끝의 변화에 달려 있다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닙니다.







커브(Curveball)




타자들이 가장 겁내는 구질이 커브 볼(Curve Ball)입니다. 커브볼은 무회전이므로 타자입장에서 보면 직구와 똑같이 보이다가 홈플레이트 바로 앞에서 실밥이 선명하게 보이며 뚝 떨어집니다.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가 뛰어난 커브 볼을 던질 줄 알면 그보다 큰 무기는 없습니다. 그것도 빠른 커브볼, 중간 빠르기의 커브 볼, 느린 커브 볼을 구사하면 아무도 제대로 쳐낼 수 없습니다. 커브는 다른 구질과는 다른 팔 동작이 필요하고 완전히 익히기가 어렵기 때문에 그 사용 횟수가 줄어들고 있는 추세입니다. 대신 슬라이더가 대중화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이 점이 현대 야구에서 커브 볼의 이점을 더 크게 만들고 있습니다. 젊은 타자들일수록 커브 볼에는 익숙하지 않기 때문 입니다. 커브 볼은 타자의 바깥쪽이나 안쪽으로 휘어지는 공이 아니고 쭉 들어오다가 그냥 떨어지는 공입니다. 마치 테이블 위에서 떨어지듯이, 요즘 투수들은 그것에 그치지 않고 바깥쪽으로 휘게 던집니다.

변화가 심할수록 타자에게는 치기 어려운 공이 될 테니까요. 커브 볼은 홈 플레이트 150cm 앞에서부터 변화하기 시작합니다. 아주 드문 경우지만 흔히 폭포 물이 떨어지는 듯한 커브 볼을 던지는 투수들도 있습니다. 커브를 던질 때 팔의 회전을 자전거 바퀴를 연상하면 됩니다. 팔꿈치가 바퀴의 축이 되고 팔꿈치 아랫부분은 바퀴의 살이 되는 것입니다. 중심 역활을 하는 팔꿈치는 움직이지 않으면서 공을 쥔 손을 축을 따라 회전시킵니다. 어린 투수들에게는 팔꿈치를 의식적으로 조금 들어올리라고 말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말이 안 되는 소리 같지만, 그렇게 하면 팔꿈치가 제자리에서 이탈하는 것도 막을 수 있고 아랫쪽으로 강한회전을 줄 수도 있습니다. 팔의 회전이 다른 것처럼 손목에서 공을 놓은 것도 다릅니다.

손목은 손목 아랫부분에 비해 5도 에서 10도 정도 치켜올립니다. 또한 다른 구질이 대부분 손끝으로부터 빠져 나가는 데 비해 커브는 엄지와 검지 사이로 빠져 나갑니다. 동작이 이처럼 다르기 때문에 타자들은 커브 볼을 던지는 순간까지 다른 공을 던질 때와 차이가 없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커브 볼은 보통 직구보다 속도가 시속 16km 정도 느립니다. 그러면 커브 볼을 잡는 법을 알아봅시다. 가운데손가락을 실밥과 나란히 잡고 집게손가락을 곁에 놓습니다. 또 마지막 순간까지 강한 회전을 주기 위해 공은 꽉 쥐는 게 좋습니다. 엄지손가락은 투수에 따라 다르게 놓습니다. 관절에 힘이 들어가게 쥐는 투수가 있는 반면, 엄지 끝에 힘을 쥐는 투수도 있습니다. 엄지 관절에 힘을 주는 쪽이 좋은데, 그것은 더 많은 회전과 날카로운 변화를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투수들이 엄지 관절에 힘을 주는 것을 선호합니다.







[팜볼](Palmball)




'82년 OB 우승의 주역이자 22연승 신화의 주인공인 박철순이, 그 때까지 체인지업을 잘 몰랐던 국내 타자들을 꽤나 애먹였던 구질입니다. 팜볼은 너크볼과 마찬가지로 회전이 없는 구질로 손바닥을 뜻합니다. 공을 손바닥에 놓고 던져야 하기 때문에 잘 던지려면 노력을 많이 해야 합니다. 이 공을 손끝 체인지와는 반대로 공을 손바닥에 꽉 붙입니다. 새끼손가락과 엄지를 양 옆면에 놓고, 나머지 세 손가락은 공 위에 그냥 올려 놓기만 한다는 기분으로 놓습니다. 공을 던질 때, 손가락은 그냥 공에서 떨어지며 손바닥으로 공이 나가는 쪽을 향해 미는 기분으로 던집니다.







[슬라이더](Slider)




국내 최고의 투수 선동열의 투구는 속구와 정확한 컨트롤, 위력적인 슬라이더가 주종입니다. 슬라이더는 커브 볼이 필요 없을 만큼 효과적인 공입니다. 방송 때 브레이킹 볼(Breaking Ball)이라고 하는 것은 커브 볼과 슬라이더를 구별할 수 없을 때 쓰는 용어입니다.

현대 야구에서 가장 기본적인 변화구는 뭐니뭐니해도 슬라이더입니다. 변화구의 가장 기본적인 목표는 타자의 타이밍을 흐트러뜨리는 것입니다. 슬라이더는 홈 흘레이트에서 약 60cm 전방까지는 직구와 똑같이 보이지만, 전방 약60cm에서부터 오른손 타자의 바깥 아래쪽으로 꺾입니다. 슬라이더의 꺾이는 정도는 커브 볼과는 다릅니다. 각이 커브 볼만큼 크지 않고 완만한 곡선을 그리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이 꺾임이 예리할수록 더 좋은 슬라이더라 할 수 있습니다. 슬라이더를 잡는 기본은, 공이 엄지손가락과 검지손가락의 틈새로 빠져 나갈 정도로 공의 반만 잡는다는 기분으로 잡는 것입니다. 가운뎃손가락을 실밥과 나란히 잡고 검지를 옆에 붙입니다. 손을 채 줄 때 아래쪽으로 잡고 검지를 옆에 붙입니다. 손을 채 줄 때 아래쪽으로 완전히 채서 공이 검지 위쪽을 타고 빠져 나간다는 기분이 들어야 합니다. 다른 동작은 직구를 던질 때와 같습니다.

슬라이더는 배우기 힘든 공은 아닙니다. 평범한 투수라도 3∼4일만 노력하면 던질 수 있는 공입니다. 그러나 배우기 쉬운 만큼 팔꿈치 부상 위험이 따르기 때문에 특히 어린 투수들은 조심해야 합니다. 슬라이더는 공 위쪽의 두 손가락을 아래쪽으로 완전히 채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때의 팔 회전은 표적던지기(다트 게임)을 할 때와 흡사한데, 미국에서는 슬라이더를 가르칠 때, 실제로 커다란 다트모양의 판을 만들어 놓고 던지게도 합니다. 실제 투구에도 다트를 던진다는 기분으로 던지면 큰 도움이 됩니다.슬라이더는 시계 방향으로 회전하는데, 다트와 마찬가지의 회전축을 갖기 때문에 제대로만 던지면 일정한 목표 지점에 던질 수 있습니다.







포크볼(Forkball)




'91년 한.일 슈퍼 게임 때 우리 타자들이 가장 애를 먹었던 구질입니다. 그 후 국내 투수들도 포크볼(Folk ball)의 중요성을 깨달았고 이제는 많은 투수들이 이 구질을 구사하고 있습니다. '94년 OB의 봄캠프 대 깜짝놀랄 만한 장면이 있었습니다. OB의 신인 투수 홍우태는 포수가 가끔 잡지 못할 정도의 포크볼을 던지고 있었습니다. 그는 고교 2년 때부터 포크볼을 던졌다고 합니다. 따라서 마음먹기에 따라서는 동양인도 얼마든지 잘 던질 수 있는 구질입니다. 타자들도 중심 이동, 타격 지점 조절 등으로 포크볼을 공략하는데 어느 정도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가끔 투수들이 유리한 카운트에서 포크볼을 잘못 던져 홈런을 허용한 후 땅을 치는 경우도 있습니다. 잘못 던져 높게 들어가거나 공이 아래로 떨어지지 않으면 그만큼 위험한 구질입니다. 포크볼은 직구와 체인지업의 중간 구질로 생각하면 됩니다. 즉 '느린 직구'나 '강한 체인지업'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공은 둘째, 셋째 손가락을 넓게 벌려 실밥과 나란히 위쪽에 올려 놓고 엄지가 아래쪽에서 받쳐 주는 식으로 잡습니다. 둘째, 셋째 손가락 사이를 넓히려면 어릴 때부터 두 손가락 사이에 공 같은 것을 넣어 넓히면 효과가 있습니다. 포크볼은 팔의 회전이나 동작 모두 직구와 똑같이 던지지만 벌어진 손가락이 힘을 분산시키기 때문에 직구에 비해 속력은 약 9km 정도 느립니다. 포크볼은 홈 플레이트 미트 부근에 이르러 가라앉기 때문에 타자가 치기 어려운 공이며, 요즘 투수들이 많이 사용하려는 변화구 가운데 하나입니다. 어떤 투수들은 직구와 거의 같은 스피드로 포크볼을 던지기도 합니다. 포크볼은 SF볼과 거의 흡사한 구질이지만 스피드는 SF볼이 조금더 빠르고, 변화는 포크볼이 조금 더 많습니다. 국내 투수들 중엔 손가락이 짧아 '반(半) 포크볼'이라고 이름 붙인 구질을 많이 사용합니다.







[너클볼](Knuckleball)




신체적 불리함 때문에 국내엔 아직 이 공을 전문적으로 던지는 투수가 없습니다. 너클볼은 현대 야구에서 일종의 신비스런 구질로 여겨지고 있으며, 이를 익숙하게 던지는 투수도 매우 드뭅니다. 홈플레이트를 통과하는 모습이 둥둥 떠다니는 것 같고 춤추는 것 같다고 해서 나비와 곧잘 비유되기도 합니다. 너크볼은 던지는 투수 자신조차도 공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구종입니다. 너클볼이 이처럼 변화무쌍한 가장 큰 이유는 회전이 전혀 없는 데 있습니다. 다른 모든 구질이 일정한 변화를 보이는 이유는 바로 회전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너클볼의 경우에는 회전이 전혀 없기 때문에, 변화는 바람이나 공 자체의 흠집, 공을 놓는 위치에 의해 생깁니다. 그래서 투수 조차도 변화를 예측할수 없는 것입니다. 투수마다 너클볼을 잡는 방식이 조금씩 다르지만 기본은 손톱을 실밥 사이에 파듯 박아 넣고 손목을 구부리지 않은 채 던지는 것입니다. 공 위쪽에 위치한 손가락으로 약간 아래쪽으로 밀듯이 던지는데, 이 동작 때문에 회전이 생기지 않습니다. 또한 이 동작 때문에 공은 약간 가라앉게 됩니다.

너크볼은 구질 이름이 너클볼일 뿐 손가락 관절(너클)과는 상관없는 구질이란 것을 주의하십시오. 공은 약간 높은 위치인 어깨 높이 정도에서 출발합니다. 제대로 던진 너클볼은 타자의 눈에도 전혀 회전이 없는 것이 확실히 보입니다. 너클볼의 속도는 시속 75∼80km 정도밖에 안 됩니다. 그래서 타자는 '공이 홈 플레이트에 올때까지 두세번은 스윙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러나 변화가 워낙 심해 느린 것이 약점이 되지는 않습니다. 대부분의 투수들은 시간을 들여 너클볼을 연습할 만한 여유가 없습니다. 주전급이 되거나 1군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직구,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을 우선 잘 던져야 하므로 너클볼에 신경을 쓸 여유가 없는 것입니다. 미국의 경우 몇몇 투수들은 나이가 든 뒤 팔에 많은 무리를 주지 않는다는 이유에서 너클볼을 개발하기도 합니다. 너클볼을 잘 던지게 되면 포수도 그 공을 잘 잡지 못합니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바람, 공의흠집, 공을 놓는 위치에 따라 어떻게 변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메이저 리그에서도 포수가 공을 잡지 못해 쩔쩔매기도 합니다. 이처럼 투수, 타자, 포수 모두가 어떻게 변할지 모르고 던지게 되는 너클볼이야말로 아주 재미있는 구질임에 틀림없습니다. 더구나 회전이 없기 때문에 타자가 치더라도 공은 멀리 날아가지 않습니다. 투수가 던진 공의 회전이 많을수록 그 반발력에 의하여 타자가 친공은 멀리 날아가게 되어 있으니까요. 예를 들어 커브볼 같은 것은 배트 중심에 맞으면 그만큼 타구는 멀리 나아가게 되어 있습니다.







스크루볼(Screwball)




여러 구질 중에서 아주 특이한 구질입니다. 여러 면에서 스크루볼은 커브 볼이 거울에 비치는 듯한 반대 효과를 얻는 공입니다. 오른쪽 타자의 몸 쪽으로 휘어지며 떨어지는 구질이 바로 스크루볼 입니다. 우선 실밥과 나란히 공을 잡습니다. 커브 볼을 던질때와 마찬가지로 팔꿈치는 바퀴의 중심처럼 고정되어 움직이지 않아야 합니다. 그리고 손과 손목은 비틀 듯이 꼽니다. 그 결과 공을 던진 뒤에는, 다른 구질과는 반대로 손바닥이 타자 쪽을 향하고 손등은 투수 쪽을 보게 됩니다.

스크루볼을 잘 던지는 투수는 왼발을(오른쪽 투수의 경우) 평소보다 약 15cm 정도 오픈시키는 것이 던지고 팔로드로를 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팔로드로가 충분하지 않으면 강한 회전을 줄 수 없고, 강한 회전 없이는 의도했던 만큼의 변화를 얻을 수 없습니다. 스크루볼의 스피드는 커브 볼과 마찬가지로 직구에비해 약 16km 정도 느립니다. 한때는 스크루볼이 팔꿈치와 어깨에 무리를 주기 때문에 투수의 생명에 위협을 주는 구질로 여겨졌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연구에서 투수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주던 부상은 투수가 공을 놓은 다음 팔의 회전 속도를 갑작스레 줄이려 하기 때문에 생긴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스크루볼은 이러한 점에서 볼 때 부상의 위험이 오히려 덜합니다.

이 공 하나로 미국 메이저 리그에서 성공한 사람이 있습니다. 메이저 리그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멕시코 출신 선수 페르난도 발렌주엘라(전LA다저스, '93 볼티모어 오리올즈)입니다. 1981년 신인왕과 '사이영 상' (미국 최고의 투수에게 주어지는 상)을 동시에 수상했던 그는 1990년 전후에 부진을 보였지만, 1993년 볼티모어에서 훌륭하게 재기하여 스크루볼이 신체에 무리를 줄 것이라는 종전의 생각을 뒤엎었습니다. 그는 '94년 봄 다시 멕시코로 돌아갔습니다. 어쨌든 던지기 어려운 만큼 잘 구사하면 큰 효과를 얻는 것이 스크루볼입니다.







[싱커](Sinker)




'93년 한국 시리즈 3차전 때였습니다. 삼성의 신인 투수 박충식의 싱커(Sinker)에 해태 타자들은 꼼짝없이 당하고 말았습니다. 박충식은 문희수, 선동열, 송유석이 이어 던진 해태와 연장 15회 동안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일약 스타덤에 올랐습니다. 싱커의 위력을 팬들에게 가장 잘 보여 준 경기 였지요. 싱커는 변화구라기보다는 오히려 빠른 공입니다. 빠르게 가라앉는 싱커는 맞아도 땅볼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내야 수비가 좋은 팀은 싱커를 잘 던지는 투수가 있는 것이 매우 유리합니다. 또 싱커를 잘 던지는 투수는 구원투수로도 유리합니다. 그 이유는, 구원 투수의 경우 루상에 주자가 있을 때 등판하는 경우가 많고 땅볼을 유도해 내면 그만큼 병살타 기회가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위기에서 벗어나기가 그만큼 쉽다는 것이 입니다.

싱커는 실밥을 나란히 잡고 던지는데, 던지는 순간 손이 뒤집혀 손등이 투수 몸쪽을 보게 됩니다. 손가락으로 공을 내려 긁듯이 던지는데, 그러면 공은 시계 반대 방향으로 약간 회전합니다.싱커는 위에서 아래로 던지기 때문에 스트라이크 존 높이에서는 그라운드와 수평을 이루어 때리기 좋은 직구처럼 보입니다. 그래서 타자는 공이 자신의 무릎 높이에 올것으로 생각하고 스윙을 합니다. 하지만 배트가 홈 플레이트에 이를 때쯤이면 공은 타자의 무릎보다 낮게 가라앉아 버립니다. 타자가 싱커임을 알아차렸더라도 낮은 공을 잘 때리지 못하면 쉽게 공략하지 못합니다.

싱커는 언더스로, 사이드암 투수들에게 특히 효과적인 무기로, 싱커가 갖는 이점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낮게 들어오기 때문에 타자의 눈에는 공의 전체가 아닌 윗부분만 보인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때린다고 해도 공의 윗부분을 때리기 때문에 땅볼이 나온다는 것입니다. 싱커를 잘 던질려면 손목이 유연해야 합니다. 싱커를 잘 던지는 투수는 타고난 경우가 많습니다. 자연스럽게 던진 공이 가라앉는 경우 투수들은 싱커를 주무기로 삼습니다. 그러나 싱커는 제대로 구사되지 않으면 안타, 홈런을 허용할 가능성도 높은 공입니다. 떨어지는 폭이 원래 크지 않기 때문에 잘못하면 평범한 직구처럼 되기 때문입니다. 순간 손이 뒤집혀 손등이 투수 몸쪽을 보게 됩니다. 손가락으로 공을 내려 긁듯이 던지는데, 그러면 공은 시계 반대 방향으로 약간 회전합니다.

싱커는 위에서 아래로 던지기 때문에 스트라이크 존 높이에서는 그라운드와 수평을 이루어 때리기 좋은 직구처럼 보입니다. 그래서 타자는 공이 자신의 무릎 높이에 올것으로 생각하고 스윙을 합니다. 하지만 배트가 홈 플레이트에 이를 때쯤이면 공은 타자의 무릎보다 낮게 가라앉아 버립니다. 타자가 싱커임을 알아차렸더라도 낮은 공을 잘 때리지 못하면 쉽게 공략하지 못합니다.

싱커는 언더스로, 사이드암 투수들에게 특히 효과적인 무기로, 싱커가 갖는 이점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낮게 들어오기 때문에 타자의 눈에는 공의 전체가 아닌 윗부분만 보인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때린다고 해도 공의 윗부분을 때리기 때문에 땅볼이 나온다는 것입니다. 싱커를 잘 던질려면 손목이 유연해야 합니다. 싱커를 잘 던지는 투수는 타고난 경우가 많습니다. 자연스럽게 던진 공이 가라앉는 경우 투수들은 싱커를 주무기로 삼습니다. 그러나 싱커는 제대로 구사되지 않으면 안타, 홈런을 허용할 가능성도 높은 공입니다. 떨어지는 폭이 원래 크지 않기 때문에 잘못하면 평범한 직구처럼 되기 때문입니다.







[체인지업](Changeup)




체인지업(Change-up)은, '82년 프로야구가 출범하고 TV 중계로 이용어가 처음으로 사용되자, 귀에 익지 않았던 야구 팬들이 많은 질문을 해온 구질입니다. 요즘은 웬만한 사람이면 다 알고 있지만 그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인간이 던질 수 있는 스피드엔 한계가 있습니다. 따라서 타자의 타이밍을 뺏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타자는 직구라고 판단하고 스윙을 하지만, 체인지업은 직구보다 속도가 대개 12∼16km 정도 느리기 때문에 타이밍을 맞추기 어렵고, 배트에 맞는다고 해도 좋은 타구가 나올 수 없습니다. 체인지업은 직구와 똑같은 동작으로 던지기 때문에 무슨 공인지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이것이 이 구질의 가장 큰 매력입니다. 커브 볼 등은 던지는 순간 팔과 손목 동작의 위치를 보면 알 수 있지만, 체인지업은 팔과 손목 동작의 위치로도 알 수 없습니다.

몸의 위치와 팔 동작, 회전 속도 등이 모두 직구를 던질 때와 똑같습니다. 체인지업이 속도가 느린 것은 공을 약간 느슨하게 쥐기 때문입니다. 손에 깊숙이 넣기는 하지만 꽉 쥐는 것은 아닙니다. 체인지업을 잡는 방법에도 여러 가지가 있지만, 다 비슷합니다. 공을 꽉 쥐지 않으면 스피드는 줄어들게 마련입니다.

체인지업을 잡는 방법은 처음에는 이상하고 낯설게 느껴집니다. 마치 공을 떨어뜨릴 것 같고 제대로 던져도 엉뚱한 곳으로 날아갈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그러나 공을 느슨하게 잡기 때문에 에너지가 많이 소모되지 않습니다. 체인지업이 직구를 던질 때와 다른 점은, 공을 놓고 난뒤 팔의 회전 스피드가 감속하는데, 그 시간이 직구보다 약간 오래 걸린다는 것과 공을 놓기 전까지의 팔의 회전 스피드가 직구보다 빠르다는 것입니다. 팔의 긴장도를 줄여 주기 위해서는 체인지업도 직구와 마찬가지로 공을 던지고 난 뒤 완전하고 충분한 팔로드로를 해야 합니다. 체인지업은 종류가 워낙 많을 뿐 아니라 투수들이 나름대로 개발한 독특한 것들도 있습니다.







서클 체인지업(Circle Changeup) - OK볼




실밥을 가로질러 잡은 손가락의 위치는 다음과 같습니다. 새끼손가락은 공의 옆면에, 약지와 중지는 윗면에 놓습니다. 엄지와 검지는 손가락 끝을 마주 댄 다음, 새끼손가락의 반대쪽에 조그만 동그라미를 그려 댑니다. 그 모양이 알파뱃의 'O'자 모양이라 'O체인지'라고도 합니다. 회전은 투수의 몸쪽으로 주는데, 시계 반대 방향으로 약간만 줍니다. 이렇게 하면 공은 오른손 타자의 안쪽으로 약간 휘면서 떨어지게 됩니다.미국에서는 마이너 리그의 어린 투수들도 즐겨 사용하는 구질인데, 우리 나라에서는 90년대 초반부터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이 공은 연습만 하면 비교적 쉽게 던질 수 있습니다.
2007/01/13 00:53 2007/01/13 00:53
Posted by 승호

BLOG main image
by 승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524)
끄적끄적 (111)
훈민정음 (43)
찰칵 (111)
여행기 (131)
맛집 (13)
감상 (13)
웃어요 (29)
이것저것 (14)
SFU (43)
WHO (16)

최근에 달린 댓글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846677
Today : 256 Yesterday : 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