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롤

2006/06/26 01:19
7sII를 사고 두 번째 필름을 현상했다. 필름 카메라의 매력은 기다림과 기대감에 있는 것 같다. 특히 새로운 시도를 했을 때 그 결과가 어떻게 나왔을까하는 기대와 예상 했던 사진이 나왔을 때의 희열! 물론 사진을 찍고 바로 확인하지 못하는 답답함이 있지만..

첫 번째 필름은 빨리 인화물을 받고 싶어서 생각 없이 찍었다. 두 번째 롤은 많이 생각하고 찍는 다고 찍었는데도 아직 300D의 영향인지 깊게 생각하지 않고 우선 찍고 본다. 세 번째 롤을 쓰고 있는 지금은 조금 나아졌다.

아직도 뷰파이더에 적응이 되지 않아 생각했던 프레임이 안 나온다. 아직 연습이 많이 필요한 것 같다.

플래쉬를 사러가던 날 건대에서 찍은 사진들이다.

이건 소방서에서 찍은 사진


7sII는 사용할수록 마음에 드는 카메라다. 요즘 카메라보다야 성능이 부족하고 답답하기도 하지만 이런 단점을 잊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앞으로도 나의 일상을 기록하는 카메라가 될 것 같다.
2006/06/26 01:19 2006/06/26 01:19
Posted by 승호

BLOG main image
by 승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523)
끄적끄적 (110)
훈민정음 (43)
찰칵 (111)
여행기 (131)
맛집 (13)
감상 (13)
웃어요 (29)
이것저것 (14)
SFU (43)
WHO (16)

최근에 달린 댓글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826692
Today : 69 Yesterday :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