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 프로필

2018/09/24 19:24
레지던트 생활을 하면서 나온 뱃살을 빼려고 다이어트를 하던 중 동기가 찍은 바디 프로필을 보고 나도 더 나이가 들기 전에 식스팩을 만들어 사진으로 남기고 싶었다.

이렇게 3월부터 시작한 몸만들기 프로젝트.

PT를 등록해서 관리 받으며 하고 싶었으나 여건상 그렇게 하지는 못하고 시간이 날 때 마다 병원 헬스장에 방문해서 운동하고 인터넷 찾아보면서 식단 조절을 했다.

일주일에 4~5번은 헬스장에 가려고 했고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 웨이트 트레이닝을 했다.

사실 난 운동 보다는 식단 조절을 많이 했다.

운동을 많이 해서 근육을 키우기 보단 체지방을 줄여서 누구나 가지고 있는 근육이 드러나게 만들었다.

허리가 27인치가 될 정도로 몸무게를 감량했다.

한 12kg정도를 뺀 것 같다.

그리고 7월 20일 바디 프로필 예약을 하고 촬영을 했다.

사진 찍으려고 난생 처음 메이크업도 받았다.

사진을 찍고 나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서 근육을 더 키우지 못한 것에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마음 같아선 훨씬 크고 선명한 근육을 남기고 싶었는데..

몇 년 뒤 잘 먹고 근육을 많이 키운 뒤 다시 바디 프로필을 찍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체지방을 확 줄인 때 생기는 급노화 때문에 다시 할지는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

그래도 나의 숨겨진 복근에 세상의 빛을 보게 해준 것에 만족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9/24 19:24 2018/09/24 19:24
Posted by 승호
<< PREV : [1] : [2] : [3] : [4] : [5] : ... [524] : NEXT >>

BLOG main image
by 승호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 (524)
끄적끄적 (111)
훈민정음 (43)
찰칵 (111)
여행기 (131)
맛집 (13)
감상 (13)
웃어요 (29)
이것저것 (14)
SFU (43)
WHO (16)

최근에 달린 댓글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873959
Today : 61 Yesterday : 287